본문 바로가기
  • 행복의 유효시간은 바로 지금입니다~
경상권 여행

부처님오신날 예천 장안사 풍경

by 휴식같은 친구 2022. 5. 21.
반응형

부처님오신날 예천 장안사 풍경

 

 

5월 어린이날과 어버이날, 석가탄신일이 묶여있던 징검다리 연휴에 처가에 다녀왔는데요.

석가탄신일 전날, 예천 장안사에 장모님 모시고 다녀왔습니다.

 

장안사는 회룡포 전망대가 있는 비룡산에 위치하고 있어서 지역민들과 전망대 가는 사람들이 잠시 들리는 사찰인 듯합니다.

산속에 고즈넉하게 자리한 작은 사찰이라 더욱 정감어린 사찰로 다고오는 곳이죠.

 

5월의 신록이 푸르른 계절, 꽃도 많고 부처님오신날의 장안사 풍경을 담았습니다.

 

장안사 경내 모습

 

장안사는 조계종 8교구 본사에 해당하는 직지사의 말사로 등록된 작은 사찰입니다.

절에 있는 건물이래 봐야 대웅전과 응향전, 영산전, 삼성각 등이 다입니다.

 

장안사로 올라오는 길이 무척 싱그럽습니다.

새싹이 막 올라온 옅은 녹색의 계절인 5월의 자연이 제일 아름다워 계절의 여왕이라고 부르건 하죠.

 

찾는 사람이 별로 없을 땐 장안사 거의 아래에 주차할 수 있는 공간이 있고, 많은 사람이 찾는 경우엔 이곳에서 200~300미터 떨어진 곳에 주차하고 도보로 이동해야 합니다.

부처님 오신날 전날, 토요일 정오 가까운 시간인데 찾는 사람이 별로 없어서 위에 주차할 수 있었습니다.

 

조금 가파른 언덕을 20미터 올라가면 장안사 범종각이 비탈에 있어 먼저 보입니다.

회룡포 전망대로 가는 길에 바로 위치하고 있죠.

 

장안사 주차장이나 입장료는 모두 무료이고요.

관람시간이나 휴무일은 없기 때문에 언제든지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습니다.

 

범종각 안쪽으로 자리한 장안사

 

장안사 경내 모습

 

장안사는 삼국통일 후에 나라의 안녕을 기원하는 의미위로는 금강산, 아래로는 양산, 중간인 예천 용궁에는 비룡산 장안사 등 세 곳에 사찰을 세웠다고 전해진다네요.

 

대웅전 우측에 자리한 영산전

 

예전에 없던 작은 석가모니불이 모셔져 있습니다.

 

장안사 대웅전

 

아미타 삼존불이 모셔져 있습니다.

18세기에 극락전이라 부르던 시기에 당시 주지스님이었던 화주승 범림은 1759년, 극락전 기둥에 상량문을 적은 것이 있다고 합니다.

 

부천님오신날이라 등이 많이 걸려 있습니다.

대도시에 있는 사찰에 비하면 초라하지만...

 

대웅전 앞엔 모란꽃이 탐스럽게 피었습니다.

 

하얀 수국도 예쁘게 피었고요.

 

산신각으로 올라가는 길엔 죽단화가 피어 있습니다.

죽단화가 맞는 듯...

 

삼성각 위로 올라오니 장안사 지붕들이 보이네요.

 

삼성각은 사찰에서 산신각, 칠성각, 독성각이 있는데 이 삼신을 모시는 곳입니다.

 

독성각은 석가모니처럼 스스로 깨우친 독각을 모시는 곳이고, 칠성각은 북두칠성에 축원하는 도교의 신앙을 받아들여 북두칠성을 불교의 여래로 조화하여 모신 곳입니다.

따라서 삼성각은 불교가 수용되는 과정에서 토착신앙, 민간신앙과 융합하여 빚어진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장안사에서 나와 회룡포 전망대 방향으로 가면 장안사 용왕각이 있습니다.

 

용왕각

용왕신은 산신, 칠성님과 함께 우리 민족의 고유 민속신앙입니다.

불교가 수용되면서 불법을 수호하는 신중으로 모셔오고 있는 것이라고 하네요.

 

비룡산의 아미타 부처님

 

딸아이가 부처님오신날을 맞이하여 할머니와 함께 적은 문구입니다.

 

 

여기에서 산으로 계단 250여 개를 올라가면 회룡포 전망대에 도착하고, 아래에 펼쳐진 회룡포 마을 풍경이 무척 아름다운 곳입니다.

 

예천 가볼만한 곳, 회룡포 전망대 (회룡대)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