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행복의 유효시간은 바로 지금입니다~
요리 및 생활정보

맛남의 광장, 백종원의 김부각 래시피(해남편)

by 해피이즈나우 2020. 4. 12.
반응형

맛남의 광장, 백종원의 김부각 래시피(해남편)

 

 

요즘 백종원의 맛남의 광장 애청자가 되었습니다.

백종원 래시피로 가끔 요리를 해 보는데 역시 백종원~이라는 평을 하게 됩니다.

 

맛남의 광장 진도편에서 진도 파를 이용한 파스추리와 파게트를 해 먹어봤었는데요.

 

맛남의 광장, 백종원의 파스츄리 맛있네요(진도)

 

맛남의 광장, 양세형의 파게트 (진도 편)

 

이번에는 땅끝마을인 해남에서 해남의 특산물인 김을 이용해서 맛남의 광장을 촬영을 했는데, 맥주 안주나 간식으로 좋은 김 요리인 김부각 래시피를 소개하길래 비슷하게 따라 해 보았습니다.

 

여기에 소개된 김부각 래시피는 통깨가 들어가는 전통방식이 아닌 새우가루가 들어간 색다른 방법입니다. 

 

맛남의 광장, 백종원표 김부각 준비물

 

주재료 : 찹쌀풀(찹쌀가루), 마른 김, 건조 새우

부재료 : 참기름, 소금, 물

 

1) 찹쌀풀과 마른 새우가루 준비

 

먼저, 찹쌀풀과 새우가루를 만들어야 합니다.

 

찹쌀가루를 체를 통해 물을 부으며 걸러냅니다.

저는 찹쌀가루가 없어서 찹쌀을 씻어 담가놨다가 믹서기로 갈고, 체에 걸러주었습니다.

그리고 마른새우를 마찬가지로 믹서기를 이용해 가루로 만들었네요.

 

적당량의 물과 소금을 넣어주고 저어 준 후 끓이기 시작하면 걸쭉해진 찹쌀풀이 만들어집니다.

농도가 어느 정도 진해지면 참기름을 한 스푼 넣고 불을 끕니다.

이때, 찹쌀이 눌지 않도록 계속해서 저어줘야 합니다.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찹쌀가루가 없으면 찬밥에 물을 넣고 믹서기에 갈아줘도 된다고 하네요.

 

2) 마른 김에 찹쌀풀과 건새우 가루 뿌려주기

 

찹쌀풀이 좀 식으면 이제 마른 김의 매끄러운 면에 붓을 이용해 찹쌀풀을 골고루 펴 발라줍니다.

그리고 그 위에 마른 새우 가루를 뿌려주면 됩니다.

 

더 고소한 맛과 식감을 원한다면 김동준의 제안처럼 작은 건새우를 올려놓으면 됩니다.

 

김 위에 찹쌀풀과 건새우 가루를 뿌려준 모습

 

백종원표 김부각은 김에 통깨를 부려주는 대신 새우가루를 뿌려주는 것이 포인트입니다.

새우가루를 뿌려주고, 더 고소한 맛을 위한다면 통깨도 뿌려주면 되겠네요.

 

3) 김부각 건조

 

다 완성됐으면 건조기에 50도 이상으로 3시간 이상 말리면 되는데요.

상온에서는 1~2일 정도 건조를 해 줘야 제대로 된 김부각이 만들어진다고 합니다.

 

이렇게 많이 만들어두고 건조된 김부각을 냉동실에 보관해 두고 먹고 싶을 때마다 꺼내 튀겨서 먹으면 좋다고 하네요.

 

우리집에는 건조기가 없고, 기다릴 시간도 없어서 오븐에 100도 정도로 맞춰 20분 정도 돌려줬는데요.

모두 마르지 않는 상태에서 그냥 김부각을 튀겨보기로 했습니다.ㅎㅎ

 

 

4) 김부각 튀겨주기

 

프라이팬에 식용유를 붓고 만들어 준 김부각을 투하!

지글지글 익어가면서 고소한 냄새가 나네요.

 

금세 익으니까 1분 내로 끄집어내면 됩니다.

 

적정온도는 170~180도, 집에 온도기 없으니까 적당히 온도가 올라온다 싶으면 넣었습니다.

 

완성된 백종원 김부각

김부각은 식혀야 바삭함 그대로 느낄 수 있으니 식힌 후에 먹으면 더욱 맛있답니다.

 

고소함과 단맛의 조합, 

맛남의 광장 해남편에서는 백종원의 새우가루, 김동준의 새우가루+통새우 두 가지 버전으로 진행이 됐는데 통새우 들어간 김부각이 더 고소하고 맛있었다는 평입니다.

 

저도 통새우를 넣어보기도 했네요.

 

찹쌀가루 대신 갈아서, 건조기 없는 상태라 반 건조만 시킨 상태에서 만들었는데도 고소함이 살아 있습니다.

 

홍진영이 말한 것처럼 맥주 안주에 제격입니다.ㅎㅎ

 

 

건조가 덜 되니 기름은 많이 머금고 있어서 나중에 느끼한 맛이 나는데 완전 건조된 상태에서는 바삭함과 함께 고소함이 진하게 배여 나올 것 같더군요.

지금까지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맛남의 광장 해남편에서 소개된 백종원의 김부각 래시피를 따라 해 본 이야기였습니다.

 

 

반응형

댓글2